통합신공항의성유치위, 연일 군위배치안 백지화 주장
상태바
통합신공항의성유치위, 연일 군위배치안 백지화 주장
  • 이성현
  • 승인 2020.08.19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성난 의성군민들이 19일 의성군수와 지역 국회의원, 통합 신공항 유치 관계자들로부터 추진 상황을 보고받고 향후 일정에 대한 논의를 진행했다. 일부 유치위 관계자는 삭발을 감행했다.

통합신공항의성군유치위원회는 19일 오후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의성문화회관에서 통합신공항 추진상황 설명회를 열었다. 설명회 전 공동위원장 등 5명은 삭발을 했다. 이들은  “의성군민들의 의견이 조금도 반영되지 않은 시설 배치안은 무효”라며 정당한 권리를 되찾기 위해 모든 수단을 동원하고 필요시 재투표나 의성군수 및 도의원 등의 선출직에 대한 탄핵 및 주민소환 등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최태림 공동위원장은 “주민투표만 승리하면 모든게 순리대로 될 줄 알았다”며“그간 무산만은 막기 위해 끝없이 인내했으나 더 이상은 안된다. 대구경북의 미래와 백년대계를 위해 지금부터는 강력한 의지를 갖고 나서겠다”고 밝혔다.
 
신시호 유치위 대표공동위원장은“성숙한 태도를 보여준 의성군민들을 홀대한다면 앞으로 누구도 상생과 협력을 생각하지 않을 것”이라며“밀실합의를 무효화하고 정의롭고 정당한 방법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주수 의성군수는 “사업이 추진되는 과정에서 많은 답답하셨을 군민들께 죄송한 마음”이라며 “통합신공항 사업이 제대로 추진될 수 있도록 앞으로 군민들의 뜻에 따라 최선을 다 하겠다”고 전했다.

김희국 국회의원에 대해서도 주민들은 군위군을 설득하는 과정에서 사인한‘경북 국회의원 서명부’를 추궁했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이전사업 무산을 막기 위한 최선의 선택이었다”며 “ 앞으로 여러분과 함께 지역 상생과 백년대계를 위한 꿈을 이뤄나갈 자신이 있다”고 답했다.

이보다 앞서 성명서를 발표한 의성군의회 배광우 의장은 “앞으로 반드시 군민 여러분의 뜻을 묻고 그에 따라 추진하겠다”며“의성군민 여러분을 실망시키지 않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