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즉각 철회" 요구
상태바
경북도,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에 "즉각 철회" 요구
  • 이성현
  • 승인 2020.07.15 17: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철우 지사 일본의 도발에는 단호한 대응 하겠다 천명

경상북도가 지난 14일 일본의 방위백서를 통한 부당한 독도 영유권 주장 반복에 대하여 강력 항의하며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성명을 통해 “독도는 누대에 걸친 우리의 생활터전이자 민족자존의 상징이며,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의 영토”임을 분명히 하며 “일본이 방위백서에‘독도 영유권’주장을 되풀이하는 것은 과거 제국주의적 영토야욕에 갇힌 시대착오적인 행위로써 국제적 비난을 면치 못할 것”이라며 강력 규탄했다.

“일본의 지속적이고 노골적인 영토침탈 행위는 한일 간 미래지향적인 협력동반자 관계를 저해하는 행위로 결코 용납할 수 없다”고 경고하고, “일본 정부는 왜곡된 역사관에 기초한 방위백서를 즉각 폐기하고 동북아 번영과 평화정착을 위한 국제사회의 노력에 적극 동참할 것”을 촉구했다.

또한, 이 지사는 “독도를 관할하는 도지사로서 300만 도민과 함께 독도 영토주권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도발도 결코 용납하지 않고 단호히 대응할 것이라고 천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