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수 심징 TK "권성동 사퇴 없는 국힘 반등은 없다"
상태바
보수 심징 TK "권성동 사퇴 없는 국힘 반등은 없다"
  • 이성현
  • 승인 2022.08.30 15: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지도부에 대한 책임론이 확산되고 있다. 특히 권성동 원내대표와 윤핵관 들에 대한 여론이 들끓는 가운데서 당원들 사이에서의 권 원대의 사퇴 목소리는 더욱더 커지는 모양새다 . 

대구 정치권, 권 성동의 사퇴 없이는 국민의힘 반등 기회 없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지지율 추락에는 윤 대통령의 인사와 권성동 원내대표의 문자 메시지가 결정적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물론, 그 이전에 이준석 전 대표의 징계와 그를 축출하기 위한 것으로 보이는 윤핵관 및 당 관계자들의 행보가 불을 당겼지만, 그 불을 더 크게 확산시키고 로켓엔진을 장착시킨 것은 권성동의 문자 메시가 결정적이었다는 분석이다. 그리고 그 불씨는 국민정서에 심각한 구멍을 냈다. 

사진 출처 노컷뉴스
사진 출처 노컷뉴스

원인과 출발이 권성동 이었던 만큼, 해결책 역시 권성동에서 출발해야 하고 국민정서를 돌이키기 위해서는 국민 마음이 돌아간 시점, 최소한 그 원점으로 돌아가야 한다는 지적이다. 

국민의힘 당원 A씨는 “법원의 가처분 신청 결과가 그대로 말을 해 준다. 당원들 가운데는 이준석 전 대표의 언행이 못마땅해 하는 사람도 분명 있다. 그러나 법원의 판결은 국민의힘이 이 전 대표에 대하여 어떤 대접을 했는지와 그 대접에 대한 부당성을 인정한 것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그러면 그 결과를 토대로 새로이 당을 정비하려는 모습을 보여줬어야 하는 데, 우리 당은 오히려 이 전 대표를 완전히 축출하기 위한 것에만 몰두해 있을 뿐 국민정서에 맞는 당 정비 의지는 보이지 않았다. 국민들은 이런 국민의힘에 모멸감 또는 환멸을 느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당이 미쳐 돌아가고 있다. 몇 몇 사람에 의해 그동안 가꿔온 당원들의 노고는 완전히 무너졌다. 우리 당이 망해 가고 있다”고 한탄했다. 

지역에서 당직을 맡고 있는 B 씨도 “대통령과 당이 이렇게 해서는 안된다. 대통령의 문자 내용은 충격적이다. 결국은 윤 대통령이 주도한 것밖에 되지 않는다. 대통령이 당을 망친 것이고,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한 윤핵관들이 동조한 것이다. 최근엔 권핵관 이라는 단어도 나오더라. TK지역 국회의원들 중에서도 권성동 의원 밑으로 들어가 눈치 보는 의원들이 적지 않다고 들었다. 창피한 노릇이다. 그들이 당을 낭떠러지로 몰고 있다”면서 “더 심각한 것은 해결책이 보이지 않는다는 거다. 권성동이 결단해야 하는데 움켜쥐고 해결하겠다는 것은 결코 해결책이 되지 못한다. ”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특히 국민의힘의 심장이라고 하는 TK지역 국회의원들 가운데 이 문제를 풀 만한 인물이 없다는 것은 정말 의미하는 바가 매우 크다”며 지역 국회의원 역할론을 문제 삼기도 했다.

당원들 뿐 아니라 지역민들 사이에서도 권성동의 사퇴 목소리는 당연한 거고, 윤 대통령이 해결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대승적 차원의 본인 결단이 요구되는 권성동 원내대표를 윤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는 뜻이다. 

대구지역 A 국회의원은 “우리 지역 주민들 사이에서는 권성동 원내대표의 거취를 윤 석열 대통령이 직접 해결해야 한다고 주장하더라. 나도 생각은 같다. 자기 스스로 하면 가장 좋을 테지만, 그게 안되면 지금은 더 큰 망신을 당하기전에 대통령이 직접 만나 그의 고집을 설득시키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국민의힘이 둘로 갈라지는 것에 대하여는 조금씩 다른 의견을 보이고 있다. 일각에서는 “지금 이 상태로 총선 직전까지 당내 권력 싸움질만 할 것이라면 갈라지는 게 낫다”는 주장이 있는 가하면, 다른 한 켠에서는 “누구나가 다 아는 그 해결책, 결국은 그것을 하는 수밖에 없다. 그리고 새로운 당 지도부가 이준석 전 대표를 끌어안아야 한다. 대통령도 동참해야 한다. 그렇게만 된다면 국민의힘과 대통령의 지지율 반등 기회는 따라온다”고 주장했다. 

한편, 국민의힘 권성동 원내대표는 지난 27일 의총에서 결정된 새로운 비대위 체제 구성 및 인준을 위해 자신이 또다시 직무대행을 맡아야 한다고 주장해 당내 반발을 사고 있다. 조경태, 김태호, 윤상현 의원 등 다선 의원들은 ‘권성동 원내대표의 사퇴’를 주장하면서 이준석 끌어안기 주장도 내놓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자리에 연연한 적 없다”며 곧 입장을 정리할 것으로 보이지만 최근 같은 윤핵관 멤버인 장제원 의원과는 책임론을 두고 자신이 독박을 쓰는 것 같은 뉘앙스를 풍기며 견제하는 모습도 포착되고 있다

작금의 상황을 보고 있는 TK는 착잡하다. 윤핵관이라 불리는 그룹과 주호영 비대위원장이 이끄는 비대위, 거기에 윤석열 대통령까지....다수의 인사로 포진된 반 이준석 그룹이 이준석 한 개인을 상대해 처절하게 깨지는 장명을 보노라면 이 전 대표에 연민을 넘어선 지지 이상의 그 무엇을 기대하는 듯한 인상도 지울 수 없다. 답답한 현 상황을 중재하거나 헤결할 지역 인재 부재의 상황도 대구시민들은 짜증난다고 푸념한다. 혹시 이러다 이도 저도 안되면 TK나 국민의힘 당원들이 직접 나서는 것은 아닌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