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포항공장 1단계 준공
상태바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포항공장 1단계 준공
  • 한태석 기자
  • 승인 2021.12.03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공장 1단계 준공식이 2일 포항 블루밸리국가산업단지 내에서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 이강덕 포항시장, 김병욱 국회의원,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 등 8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됐다.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포항공장 1단계 준공(사진=경상북도 제공)
포스코케미칼, 인조흑연 음극재 포항공장 1단계 준공(사진=경상북도 제공)

포스코케미칼의 포항공장은 2023년까지 블루밸리국가산단 내 7만8535㎡(2만3800평) 부지에 총 2307억 원을 투자, 연간 1만6000t 규모의 인조흑연 음극재를 생산하는 설비를 구축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날 준공한 1단계 사업은 지난 해 7월 착공해 연간 8000t의 인조흑연 음극재를 생산하게 된다.

음극재는 리튬이온을 저장했다가 방출하면서 외부회로를 통해 전류를 흐르게 하는 역할을 하며, 이차전지의 충전 속도와 수명을 결정하는 핵심소재이다.

특히, 인조흑연 음극재는 고온에서 가공하는 제조 공정 특성상 팽창이 적어 안정성이 높고 입자가 고르게 배치되면서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충전 속도를 단축시키는 효과가 있어 전기차 활용 비중이 높아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에스엔이(SNE)리서치는 전기차 시장이 빠르게 성장하면서 인조흑연 음극재의 활용이 지난해 60%에서 2025년 73%까지 높아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소재사업은 2010년대 초반 고부가가치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을 위해 사업에 진출한 이후, 현재 국내에서 유일하게 양극재와 음극재를 동시 생산하고 있다.

이달 초에는 중국 인조흑연 음극재 회사인 시누오사에 261억을 투입, 지분 15%를 인수했다.

시누오사 인수로 국내 배터리 사를 대상으로 독점 판매권을 갖게 되어 천연흑연 음극재를 포함해 인조흑연까지 제품 포트폴리오를 다각화하고 음극재 사업 경쟁력 강화의 발판을 마련했다.

 인조흑연 음극재의 원료인 침상코크스는 2012년 설립한 자회사 피엠씨텍을 통해 직접 생산하고 있어 원료확보 생산 공정까지 수직 계열화도 완성했다.

포스코 그룹에서도 원가 경쟁력 강화를 위해 아르헨티나, 호주, 탄자니아 등지에 자원 개발 사업을 통한 안정적인 원자재 확보에 나서고 있다.

한편, 이번 준공을 통해 포항은 이차전지 주요 소재인 양극재와 음극재 생산 인프라를 모두 갖춤으로써 지역경제에 새로운 활력소가 되고 이차전지 소재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민경준 포스코케미칼 대표이사는 “국내 생산이 전무했던 인조흑연 음극재의 원료부터 최종 제품 생산까지 완전한 국산화를 이뤘다는 점에서 국내배터리 산업이 또 한 번 도약하는 순간”이라면서, “포스코 그룹의 연구개발 인프라와 연계한 차세대 소재 개발, 공정기술과 양산 능력 확보를 위한 집중 투자로 세계 최고 수준의 사업 경쟁력을 갖춰 나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지금까지 구축된 이차전지 분야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앞으로 사용 후 배터리 자원순환클러스터를 구축하겠다”라며, “입주기업에 대한 기술개발 지원과 지방세 감면 등을 통해 관련 기업을 육성하고 포항을 이차전지분야의 세계적 도시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하대성 경북도 경제부지사는 “이번 포스코케미칼의 이차전지 소재분야 대규모 투자 결정에 감사드린다. 철의 도시 포항이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맞아 배터리 도시로 변모하고 있다”라며, “포스코와 함께 경북을 이차전지 기술개발 및 제조 혁신 생태계로 조성해 일자리 창출에 도정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